7일 정부가 고유가 대책으로 내놓은 '야간조명 제한 조치'로 서울 대다수 건물과 업소들이 소등에 참여한 것이다.

7일 밤부터 8일 새벽까지 주로 편의점이나 카페만 불이 켜져 있을 뿐 조명제한 조치 대상인 금융업종과 일부 영업점은 일찌감치 불을 꺼놓기도 했다.

주유소들도 야간에 조명을 50%만 사용하도록 한 지침을 지켰으며 아파트 단지의 경관 조명도 예외 없이 소등됐다.

서울시는 2월27일 정부가 에너지 위기 경보를 주의로 격상함에 따라, 에너지 절약 차원에서 강제 소등 조치를 위반하는 업소나 사업장 등에 대해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대형마트 등 대규모 점포는 영업시간 외에 외부 조명은 물론 실내와 상품 진열장 조명도 소등해야한다. 또한 단란주점과 유흥업소는 오전 2시 이후 옥외 야간조명을 제한하며 주유소는 옥외조명을 낮에 끄고 야간에는 50%만 사용해야 한다.

다만 이순신상, 광화문 등 자치단체가 인정한 공공시설 등과 24시간 편의점은 대상에서 제외되며, 일반음식점과 도소매업은 권고사항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엘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
세상이야기 (2)
유용한정보 (4)
연애 (4)
핫이슈 (20)
웃기는영상 (2)
심심풀이 (5)
신기한것들 (3)
IT/컴퓨터 (8)
아이폰 (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