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바퀴벌레 주의보 ‘2월대비 3배나 발생확률 높아’, 대비책은?

3월 바퀴벌레가 집안에 발생하는 빈도가 크게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0일 생활환경 위생기업 세스코에 따르면 회원 가정이나 회원 업체의 해충 발생현황을 모니터링한 결과 3월 바퀴벌레의 실내 발생확률은 31%로 2월 11%보다 3배 가량이나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보통 날씨가 따뜻해지는 3월에는 바퀴벌레의 번식이 왕성해져 출몰 빈도가 전달보다 증가하는데다 특히 올해는 꽃샘 추위가 장기간 계속되는 등 기온 변동이 크기 때문에 바퀴벌레가 실내로 침입하는 경우가 많다고 세스코 측은 설명했다.

잡식성 해충인 바퀴벌레는 콜레라, 세균성 이질, 장티푸스 등 100여종의 병원균을 갖고 있으며 종종 아토피나 천식, 비염 등을 유발할 수도 있다.

특히 암컷 한 마리가 3개월 후면 약 800마리 까지 늘어날 만큼 놀라운 번식력을 갖고 있어 초기에 유입을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세스코 측은 전했다.

세스코는 바퀴벌레 말고도 3월에 특히 주의해야 할 유해 생물로 쥐와 진드기를 함께 꼽았다.

세스코 측은 바퀴벌레나 진드기 등 해충의 침입을 막기 위해 각종 쓰레기통의 뚜껑은 반드시 닫아둘 것, 평소에 하수구나 배수관의 뚜껑을 닫아둘 것, 신문과 같은 재활용 쓰레기는 실외에 모아둘 것 등을 조언했다.

또 실내 습도가 너무 높지 않도록 조절하거나 음식을 먹은 후에는 바로 설거지를 하는 습관을 기르는 것도 해충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기사원문 : http://news.nate.com/view/20110310n122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엘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
세상이야기 (2)
유용한정보 (4)
연애 (4)
핫이슈 (20)
웃기는영상 (2)
심심풀이 (5)
신기한것들 (3)
IT/컴퓨터 (8)
아이폰 (5)